현재 위치:»뉴스»콘텐츠

겨울에는 목욕시간 줄이고 피부 보습제 꼭 발라줘야


심한 피부건조증을 앓고 있는 환자가 관련 전문의의 진찰을 받고 있다. 피부건조증은 겨울철 건조한 날씨 탓에 악화되기 쉽다. 가천대 길병원 제공

피부건조증 예방법 

겨울철에 흔히 악화되는 질환 가운데 하나는 피부 질환이다. 평소 아토피나 건선 등과 같은 피부 질환을 앓고 있었다면 가을부터 시작해 겨울에 악화된다. 우리나라 겨울은 무척 건조해 우리 몸의 피부에 있는 수분마저 줄어들기 때문이다. 피부가 건조해지면 가려움증이 주로 생겨나는데, 이는 평소 아무런 피부 질환이 없는 사람도 겪을 수 있는 증상이다. 가려움증이 심해 잠을 설치기도 한다. 관련 전문의의 도움말로 피부건조증의 증상과 예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건조한 날씨로 피부 가려움증 심해져
건성피부, 아토피, 건선 있으면 더 악화
목욕 너무 자주 하면 각질층 파괴
피부 습기 머금도록 보습제 챙겨야

아토피, 건선 환자는 더 악화

우리 몸의 피부는 평소 적절한 수분을 유지하는데, 피부의 가장 바깥 부분을 둘러싸고 있는 각질층이 중요한 구실을 한다. 외부의 습도가 떨어지면 각질층도 영향을 받는데, 피부 각질층의 정상 수분 함량이 15~20%라면 가을과 겨울에는 10% 이하로 내려간다. 이 때문에 피부의 각질층이 일어나 하얗게 들뜨거나 피부가 거칠거칠해지면서 가려움증을 느끼곤 한다. 종종 피부가 따갑다고 느끼는 사람도 있다. 이를 피부건조증으로 부르는데, 이때 긁으면 상처가 나면서 피부 감염이 생겨 드물지 않게 만성 피부질환으로 악화되기도 한다. 이런 상태는 ‘건성 습진’이라 부르는데, 피부 각질층이 손상돼 피부는 더욱 건조해지고 가려움증은 더 심해지는 악순환을 겪게 된다. 노년층이나 목욕을 지나치게 자주 하는 사람들에게서 가려움증을 동반한 건성 습진이 잘 생긴다.

평소 피부 질환이 있던 사람들은 건조한 날씨 탓에 증상이 더욱 악화되곤 한다. 건선과 아토피 피부염이 대표적인 질환이다. 평소보다 이들 질환의 관리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하며, 약물치료 등은 물론이고 샤워시간 줄이기, 샤워 뒤 보습제 바르기 등 피부 건강을 위한 생활수칙을 잘 챙겨야 한다. 드물게는 특별한 피부 질환이 없는데도 전신적인 가려움증이 오랫동안 지속될 때가 있는데, 이때에는 갑상선 질환, 당뇨, 만성 신장질환, 혈액질환 등 다른 전신질환 때문일 수도 있다.

건성피부 가진 사람 더 주의해야

피부를 건조하게 만드는 환경은 지나친 난방, 건조한 실내 환경, 잘못된 목욕 습관 등이다. 또 옷을 많이 껴입어 정전기 등으로 피부가 자극을 받으면 역시 피부건조증이 악화되기 쉽다. 피부건조증은 주로 정강이, 허벅지 등 다리 쪽과 팔에서부터 시작돼 허리띠 때문에 마찰이 심한 골반이나 옆구리, 허리 주위 등으로 번진다. 특히 밤에 발작적인 가려움증에 시달릴 수 있다. 중장년층이 되면 피지의 분비가 적어지거나 각질층이 쉽게 파괴되는 등 피부의 수분 유지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젊은층보다 더 잘 생긴다. 평소 피부의 수분 유지 능력이 떨어지는 건성 피부를 가졌다면 노소를 가리지 않고 시달리기도 한다.

각질 벗겨내면 역효과

피부건조증을 예방하려면 목욕 습관부터 바꿀 필요가 있다. 우선 목욕 시간이 긴 것은 좋지 않다. 특히 뜨거운 탕 속에 오래 들어가 있거나 때밀이 수건으로 피부를 박박 문지르는 것은 삼가야 한다. 비누를 많이 사용하는 것도 좋지 않다. 피부에 있는 지방을 과도하게 제거해 피부를 더 건조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적정한 목욕물의 온도는 천천히 긴장을 풀어주면서 부담스럽지 않게 몸을 담글 수 있는 37~38도가 적당하며, 15분 안에 목욕을 마치는 것이 좋다. 또 목욕 전에 한잔 정도의 물이나 우유를 미리 마셔 목욕하는 동안 빠져나가는 수분을 보충해야 한다. 목욕이나 샤워 뒤에는 물기를 수건으로 두드리듯이 살짝 닦아내고 바로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줘 각질층에 있는 수분이 증발되지 않게 해주는 것이 좋다.

종종 각질이 보기 싫다고 무리하게 벗겨 내는 사람도 많은데, 오히려 피부가 더 심하게 상하므로 절대 금물이다. 식초나 소금물 등을 바르면 가려움증이 없어진다는 민간요법도 있으나 이 역시 증상이 악화할 수 있는 지름길이다. 심하게 건조하거나 피부가 갈라져 있다면 이보다는 유분이 많고 수분 증발을 막아주는 밀폐성 도포제가 도움이 될 수 있다. 아파트와 사무실은 공간이 밀폐돼 난방이 잘되는 반면 공기가 쉽게 건조해지므로 적어도 2시간마다 환기를 시켜야 한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himtrain@hani.co.kr

도움말: 노주영 가천대 길병원 피부과 교수


심한 피부건조증을 앓고 있는 환자가 관련 전문의의 진찰을 받고 있다. 피부건조증은 겨울철 건조한 날씨 탓에 악화되기 쉽다. 가천대 길병원 제공

피부건조증 예방법 

겨울철에 흔히 악화되는 질환 가운데 하나는 피부 질환이다. 평소 아토피나 건선 등과 같은 피부 질환을 앓고 있었다면 가을부터 시작해 겨울에 악화된다. 우리나라 겨울은 무척 건조해 우리 몸의 피부에 있는 수분마저 줄어들기 때문이다. 피부가 건조해지면 가려움증이 주로 생겨나는데, 이는 평소 아무런 피부 질환이 없는 사람도 겪을 수 있는 증상이다. 가려움증이 심해 잠을 설치기도 한다. 관련 전문의의 도움말로 피부건조증의 증상과 예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건조한 날씨로 피부 가려움증 심해져
건성피부, 아토피, 건선 있으면 더 악화
목욕 너무 자주 하면 각질층 파괴
피부 습기 머금도록 보습제 챙겨야

아토피, 건선 환자는 더 악화

우리 몸의 피부는 평소 적절한 수분을 유지하는데, 피부의 가장 바깥 부분을 둘러싸고 있는 각질층이 중요한 구실을 한다. 외부의 습도가 떨어지면 각질층도 영향을 받는데, 피부 각질층의 정상 수분 함량이 15~20%라면 가을과 겨울에는 10% 이하로 내려간다. 이 때문에 피부의 각질층이 일어나 하얗게 들뜨거나 피부가 거칠거칠해지면서 가려움증을 느끼곤 한다. 종종 피부가 따갑다고 느끼는 사람도 있다. 이를 피부건조증으로 부르는데, 이때 긁으면 상처가 나면서 피부 감염이 생겨 드물지 않게 만성 피부질환으로 악화되기도 한다. 이런 상태는 ‘건성 습진’이라 부르는데, 피부 각질층이 손상돼 피부는 더욱 건조해지고 가려움증은 더 심해지는 악순환을 겪게 된다. 노년층이나 목욕을 지나치게 자주 하는 사람들에게서 가려움증을 동반한 건성 습진이 잘 생긴다.

평소 피부 질환이 있던 사람들은 건조한 날씨 탓에 증상이 더욱 악화되곤 한다. 건선과 아토피 피부염이 대표적인 질환이다. 평소보다 이들 질환의 관리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하며, 약물치료 등은 물론이고 샤워시간 줄이기, 샤워 뒤 보습제 바르기 등 피부 건강을 위한 생활수칙을 잘 챙겨야 한다. 드물게는 특별한 피부 질환이 없는데도 전신적인 가려움증이 오랫동안 지속될 때가 있는데, 이때에는 갑상선 질환, 당뇨, 만성 신장질환, 혈액질환 등 다른 전신질환 때문일 수도 있다.

건성피부 가진 사람 더 주의해야

피부를 건조하게 만드는 환경은 지나친 난방, 건조한 실내 환경, 잘못된 목욕 습관 등이다. 또 옷을 많이 껴입어 정전기 등으로 피부가 자극을 받으면 역시 피부건조증이 악화되기 쉽다. 피부건조증은 주로 정강이, 허벅지 등 다리 쪽과 팔에서부터 시작돼 허리띠 때문에 마찰이 심한 골반이나 옆구리, 허리 주위 등으로 번진다. 특히 밤에 발작적인 가려움증에 시달릴 수 있다. 중장년층이 되면 피지의 분비가 적어지거나 각질층이 쉽게 파괴되는 등 피부의 수분 유지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젊은층보다 더 잘 생긴다. 평소 피부의 수분 유지 능력이 떨어지는 건성 피부를 가졌다면 노소를 가리지 않고 시달리기도 한다.

각질 벗겨내면 역효과

피부건조증을 예방하려면 목욕 습관부터 바꿀 필요가 있다. 우선 목욕 시간이 긴 것은 좋지 않다. 특히 뜨거운 탕 속에 오래 들어가 있거나 때밀이 수건으로 피부를 박박 문지르는 것은 삼가야 한다. 비누를 많이 사용하는 것도 좋지 않다. 피부에 있는 지방을 과도하게 제거해 피부를 더 건조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적정한 목욕물의 온도는 천천히 긴장을 풀어주면서 부담스럽지 않게 몸을 담글 수 있는 37~38도가 적당하며, 15분 안에 목욕을 마치는 것이 좋다. 또 목욕 전에 한잔 정도의 물이나 우유를 미리 마셔 목욕하는 동안 빠져나가는 수분을 보충해야 한다. 목욕이나 샤워 뒤에는 물기를 수건으로 두드리듯이 살짝 닦아내고 바로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줘 각질층에 있는 수분이 증발되지 않게 해주는 것이 좋다.

종종 각질이 보기 싫다고 무리하게 벗겨 내는 사람도 많은데, 오히려 피부가 더 심하게 상하므로 절대 금물이다. 식초나 소금물 등을 바르면 가려움증이 없어진다는 민간요법도 있으나 이 역시 증상이 악화할 수 있는 지름길이다. 심하게 건조하거나 피부가 갈라져 있다면 이보다는 유분이 많고 수분 증발을 막아주는 밀폐성 도포제가 도움이 될 수 있다. 아파트와 사무실은 공간이 밀폐돼 난방이 잘되는 반면 공기가 쉽게 건조해지므로 적어도 2시간마다 환기를 시켜야 한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himtrain@hani.co.kr

도움말: 노주영 가천대 길병원 피부과 교수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