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실컷 울게 하자

 

아이가 부정적인 감정을 

울음으로 풀고 싶어 할 땐 

잠시 울게 놔두자. 

아이가 울 때 

상황을 설명할 필요도 없고 

과하게 위로할 필요도 없다. 

아이가 안정을 찾을 때까지 

간단히 달래고 안아 주고 

등을 토닥여 주면서 

조용히 기다리면 된다. 

(린이 지음·부키 펴냄)

.

.

.

“사내대장부가 씩씩해야지. 그만 뚝”

“그까짓 일로 왜 울어. 그만 울어!”

“괜찮아. 괜찮아. 울지마~”

많은 부모들은 아이들이 울 때 

잘 기다려주지 않습니다. 

그러나 울음은 아이가 자신의 감정을 

빠르게 해소할 수 있는 

가장 편리하고 빠른 방법입니다. 

어른들도 실컷 울고 나면 

속이 후련해질 때까 있잖아요? 

아이가 속상하고 화가 나서 울 때는 

가만히 안고 기다려주세요. 

그러면 금방 아이는 괜찮아질거예요. 

2015. 7. 2. 

선아 생각 anmadang@hani.co.kr 

 

아이가 부정적인 감정을 

울음으로 풀고 싶어 할 땐 

잠시 울게 놔두자. 

아이가 울 때 

상황을 설명할 필요도 없고 

과하게 위로할 필요도 없다. 

아이가 안정을 찾을 때까지 

간단히 달래고 안아 주고 

등을 토닥여 주면서 

조용히 기다리면 된다. 

(린이 지음·부키 펴냄)

.

.

.

“사내대장부가 씩씩해야지. 그만 뚝”

“그까짓 일로 왜 울어. 그만 울어!”

“괜찮아. 괜찮아. 울지마~”

많은 부모들은 아이들이 울 때 

잘 기다려주지 않습니다. 

그러나 울음은 아이가 자신의 감정을 

빠르게 해소할 수 있는 

가장 편리하고 빠른 방법입니다. 

어른들도 실컷 울고 나면 

속이 후련해질 때까 있잖아요? 

아이가 속상하고 화가 나서 울 때는 

가만히 안고 기다려주세요. 

그러면 금방 아이는 괜찮아질거예요. 

2015. 7. 2. 

선아 생각 anmadang@hani.co.kr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