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건강·생활»콘텐츠

감기와 비슷하지만 감기보다 심한 질병은?

  » 한겨레 사진 자료

감기 같았는데 기침, 누런 콧물과 가래, 쌕쌕거림 등이 점점 심해진다면… 

집에서 어떻게 해야 하나요?

증상은 감기보다 심하지만, 감기만큼 흔한 질병이 세기관지염이다. 이 병은 바이러스에 의해 세기관지에 걸리는 호흡기 질환으로 늦가을부터 초겨울까지, 그리고 봄에 많이 유행한다. 주로 2세 이하의 아기들이 많이 걸리고 의사가 청진을 해야만 진단할 수 있다. 세기관지염은 천식과 증상이 비슷해 구별하기 어려울 수 있고 간혹 천식과 함께 오는 경우도 있다. 또한 어릴 때 자주 세기관지염에 걸릴 경우 나중에 천식이 생길 수도 있으므로 치료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일단 세기관지염에 걸리면 2~3일간은 증세가 심해지기도 한다. 따라서 아기가 세기관지염에 걸렸을 때는 감기에 걸렸을 때보다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일반적으로 세기관지염에 걸리면 기침을 심하게 하고, 누런 가래가 끓고, 콧물도 나며, 쌕쌕거리고, 숨을 가쁘게 쉰다. 미열이 있지만 열이 높이 올라가는 경우는 흔치 않다. 심해지면 숨이 차고 음식을 잘 먹지 못한다. 초기에는 며칠 동안 감기 증상이 있고 비염이 생긴 지 3~4일 후부터 마른기침을 한다면 세기관지염을 의심해 봐도 된다. 세기관지염에 걸렸다고 판단될 때는 대개 통원 치료로도 잘 낫지만, 숨이 많이 차거나 음식을 못 먹거나 폐렴이 의심될 때는 입원 치료를 해야 한다. 

치료 약물과 더불어 집에서 다음과 같이 하는 것이 좋겠다. 감기와 마찬가지로 특효약이 없으므로 그때그때 증세에 따라 대처해야 한다. 

첫째, 아기가 잘 못 먹으면 탈수 방지를 위해 전해질 용액을 먹이고, 열이 심할 때는 해열제를 복용시킨다. 특히, 아기가 세기관지염일 때 엄마가 집에서 해줘야 할 일은 무엇보다 편안하게 쉬도록 배려하고 물을 많이 먹이는 것이다. 세기관지염을 비롯한 호흡기 질환에 걸려 아기가 아프다면 무엇보다 수분을 많이 공급해야 한다. 가래가 끈적끈적할 때 물기가 많으면 잘 녹는다. 또한 아기가 편히 쉴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둘째, 의사의 특별한 지시에 따라 기침을 반드시 줄여야 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굳이 기침 줄이는 치료를 하지 않는다. 우리 몸 안에 들어온 나쁜 균을 내보내기 위해서 가래가 끓고 기침을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병이 나으면 기침은 자연히 멎게 마련이다. 그 전에 억지로 기침을 줄일 경우 임시적으로는 아기가 편안해 할지 모르지만, 나쁜 균을 못 내보내는 결과를 초래하므로 병이 악화될 수 있다. 그러므로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병이 호전되어 저절로 멎기까지 기다리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셋째, 전염성이 높으므로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다.

» 한겨레 사진 자료

감기 같았는데 기침, 누런 콧물과 가래, 쌕쌕거림 등이 점점 심해진다면… 

집에서 어떻게 해야 하나요?

증상은 감기보다 심하지만, 감기만큼 흔한 질병이 세기관지염이다. 이 병은 바이러스에 의해 세기관지에 걸리는 호흡기 질환으로 늦가을부터 초겨울까지, 그리고 봄에 많이 유행한다. 주로 2세 이하의 아기들이 많이 걸리고 의사가 청진을 해야만 진단할 수 있다. 세기관지염은 천식과 증상이 비슷해 구별하기 어려울 수 있고 간혹 천식과 함께 오는 경우도 있다. 또한 어릴 때 자주 세기관지염에 걸릴 경우 나중에 천식이 생길 수도 있으므로 치료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일단 세기관지염에 걸리면 2~3일간은 증세가 심해지기도 한다. 따라서 아기가 세기관지염에 걸렸을 때는 감기에 걸렸을 때보다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일반적으로 세기관지염에 걸리면 기침을 심하게 하고, 누런 가래가 끓고, 콧물도 나며, 쌕쌕거리고, 숨을 가쁘게 쉰다. 미열이 있지만 열이 높이 올라가는 경우는 흔치 않다. 심해지면 숨이 차고 음식을 잘 먹지 못한다. 초기에는 며칠 동안 감기 증상이 있고 비염이 생긴 지 3~4일 후부터 마른기침을 한다면 세기관지염을 의심해 봐도 된다. 세기관지염에 걸렸다고 판단될 때는 대개 통원 치료로도 잘 낫지만, 숨이 많이 차거나 음식을 못 먹거나 폐렴이 의심될 때는 입원 치료를 해야 한다. 

치료 약물과 더불어 집에서 다음과 같이 하는 것이 좋겠다. 감기와 마찬가지로 특효약이 없으므로 그때그때 증세에 따라 대처해야 한다. 

첫째, 아기가 잘 못 먹으면 탈수 방지를 위해 전해질 용액을 먹이고, 열이 심할 때는 해열제를 복용시킨다. 특히, 아기가 세기관지염일 때 엄마가 집에서 해줘야 할 일은 무엇보다 편안하게 쉬도록 배려하고 물을 많이 먹이는 것이다. 세기관지염을 비롯한 호흡기 질환에 걸려 아기가 아프다면 무엇보다 수분을 많이 공급해야 한다. 가래가 끈적끈적할 때 물기가 많으면 잘 녹는다. 또한 아기가 편히 쉴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둘째, 의사의 특별한 지시에 따라 기침을 반드시 줄여야 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굳이 기침 줄이는 치료를 하지 않는다. 우리 몸 안에 들어온 나쁜 균을 내보내기 위해서 가래가 끓고 기침을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병이 나으면 기침은 자연히 멎게 마련이다. 그 전에 억지로 기침을 줄일 경우 임시적으로는 아기가 편안해 할지 모르지만, 나쁜 균을 못 내보내는 결과를 초래하므로 병이 악화될 수 있다. 그러므로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병이 호전되어 저절로 멎기까지 기다리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셋째, 전염성이 높으므로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다.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