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건강·생활»콘텐츠

지끈지끈 감기, 한방 맞춤처방

» 한겨레 사진 자료

유명 포털사이트에 들어가서 감기라고 검색하면 유명한 대학병원에서 제공하는 의학정보가 나온다. 그 중 몇 가지를 인용해 보면 “감기는 바이러스에 의해 코와 목 부분을 포함한 상부 호흡기계의 감염 증상으로, 사람에게 나타나는 가장 흔한 급성 질환 중 하나이다. 재채기, 코막힘, 콧물, 인후통, 기침, 미열, 두통 및 근육통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지만 대개는 특별한 치료 없이도 저절로 치유된다.”로 정의되어 있다.

치료는 “특이적인 치료법은 없다. 세균에 의한 2차 감염을 방지할 목적으로 항생제를 일률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추천되지 않는다. 중이염, 폐렴, 부비동염 등이 세균성으로 증명된 경우에만 항생제를 사용하도록 한다. 또한, 진해제, 거담제, 항히스타민제가 감기에 효과가 있다는 증거는 없으며, 소아에게는 오히려 해가 될 수도 있다.”라고 되어 있다.

예방은 “감기 바이러스와 접촉할 수 있는 기회를 차단하여야 한다. 손을 자주 씻어 손에 묻어 있을 수 있는 감기 바이러스를 없애고 손으로 눈이나 코, 입을 비비지 않도록 한다. 다른 사람과 수건 등의 일상 용품을 함께 쓰지 않는 것이 좋다. 어린이는 성인에 비해 감기 바이러스에 감염될 확률이 높기 때문에 어린이를 유치원에 보낼 때에는 위생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는 곳을 고르도록 하고 인원이 너무 많은 곳은 피한다.”라고 설명하고 있다.

보통 일반적으로 감기는 시간이 지나면 대개 완쾌되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심지어 약을 먹지 않아도 어는 정도 앓기만 하면 좋아진다고 알고 있는 분들도 많다. 하지만 최근 들어 독감이 유행하고 장기적으로 회복되지 않고 지속되는 경우가 많고 체질이나 체력의 정도에 따라 합병증이 같이 오게 되므로 의료인의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필수적이다. 특히 소아의 경우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이러한 감기에 대한 한방의 진단과 치료는 어떻게 진행되는지 많은 궁금증이 있을 것이다.

한의학의 고서 중 후한시대 장중경이 저술한 《상한론》이라는 책이 있는데 이름을 그대로 풀어서 이야기하면 외부에서 들어온 한기(인체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사기라고도 한다.)로 인해서 인체가 손상을 입어 발생되는 증상과 그에 대한 치료를 자세하게 설명하여 수록하고 있다.

장중경 선생은 추운 북쪽지방에 살고 계셨는데 현재의 감기와 같은 증상으로 고생하는 사람이 많았고 특히 가족 중에 이 질환으로 죽음에 이르는 경우도 있어 이에 대한 자세한 해결방법이 필요함을 인식하고 이 책을 쓴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상한론》의 치료는 그 이후 여러 의학자들의 경험을 통하여 현재까지 최고의 방법으로 여겨지고 특히 감기에 있는 빠른 효과를 나타내는 방법으로 현장에서 사용되고 있다. 그 내용을 살펴보면 외부에서 들어온 한기가 인체의 저항력의 차이에 따라 내부로 들어오는 과정에 따라 증상이 매우 다양하게 나타나는데 깊게 들어오는 것을 막고 외부로 배출을 시킴으로서 인체를 정상상태로 회복시키는 것이 치료의 목표라고 할 수 있다. 특히 발열의 유무와 부위, 오한의 유무와 부위, 땀의 상태, 통증의 상태에 따라 그 대처법이 다르며 심지어는 치료방법이 잘못되어 환자의 증상이 심해진 경우에도 그 증상을 개선하기 위한 대책도 자세하게 언급하고 있다.

이러한 근거에 따라 감기의 증상과 체질에 따라 현재의 증상을 개선하는 맞춤식의 치료를 통해 빠른 효과를 볼 수 있게 된다. 또한 감기가 호전된 후 인체의 방어력(한의학에서는 위기라고 한다.)를 강화하여 재발을 방지하는 치료도 받을 수 있다.

감기의 초기에서부터 회복기까지 특히 기존 치료로 호전되지 않는다면 한의원과 한방병원에서 방문하는 것을 추천하고 싶다. 한약으로 감기치료는 비교적 단기간에 치료가 이루어지므로 기존 보약보다는 적은 비용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최근에는 엑기스 산제라고 하는 제약회사에서 나온 가루약(일부 보험이 되는 것도 있슴) 또는 시럽형태(연조엑스라고함)의 복용, 휴대가 간편한 형태의 한약을 처방 받을 수 있다.

» 한겨레 사진 자료

유명 포털사이트에 들어가서 감기라고 검색하면 유명한 대학병원에서 제공하는 의학정보가 나온다. 그 중 몇 가지를 인용해 보면 “감기는 바이러스에 의해 코와 목 부분을 포함한 상부 호흡기계의 감염 증상으로, 사람에게 나타나는 가장 흔한 급성 질환 중 하나이다. 재채기, 코막힘, 콧물, 인후통, 기침, 미열, 두통 및 근육통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지만 대개는 특별한 치료 없이도 저절로 치유된다.”로 정의되어 있다.

치료는 “특이적인 치료법은 없다. 세균에 의한 2차 감염을 방지할 목적으로 항생제를 일률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추천되지 않는다. 중이염, 폐렴, 부비동염 등이 세균성으로 증명된 경우에만 항생제를 사용하도록 한다. 또한, 진해제, 거담제, 항히스타민제가 감기에 효과가 있다는 증거는 없으며, 소아에게는 오히려 해가 될 수도 있다.”라고 되어 있다.

예방은 “감기 바이러스와 접촉할 수 있는 기회를 차단하여야 한다. 손을 자주 씻어 손에 묻어 있을 수 있는 감기 바이러스를 없애고 손으로 눈이나 코, 입을 비비지 않도록 한다. 다른 사람과 수건 등의 일상 용품을 함께 쓰지 않는 것이 좋다. 어린이는 성인에 비해 감기 바이러스에 감염될 확률이 높기 때문에 어린이를 유치원에 보낼 때에는 위생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는 곳을 고르도록 하고 인원이 너무 많은 곳은 피한다.”라고 설명하고 있다.

보통 일반적으로 감기는 시간이 지나면 대개 완쾌되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심지어 약을 먹지 않아도 어는 정도 앓기만 하면 좋아진다고 알고 있는 분들도 많다. 하지만 최근 들어 독감이 유행하고 장기적으로 회복되지 않고 지속되는 경우가 많고 체질이나 체력의 정도에 따라 합병증이 같이 오게 되므로 의료인의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필수적이다. 특히 소아의 경우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이러한 감기에 대한 한방의 진단과 치료는 어떻게 진행되는지 많은 궁금증이 있을 것이다.

한의학의 고서 중 후한시대 장중경이 저술한 《상한론》이라는 책이 있는데 이름을 그대로 풀어서 이야기하면 외부에서 들어온 한기(인체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사기라고도 한다.)로 인해서 인체가 손상을 입어 발생되는 증상과 그에 대한 치료를 자세하게 설명하여 수록하고 있다.

장중경 선생은 추운 북쪽지방에 살고 계셨는데 현재의 감기와 같은 증상으로 고생하는 사람이 많았고 특히 가족 중에 이 질환으로 죽음에 이르는 경우도 있어 이에 대한 자세한 해결방법이 필요함을 인식하고 이 책을 쓴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상한론》의 치료는 그 이후 여러 의학자들의 경험을 통하여 현재까지 최고의 방법으로 여겨지고 특히 감기에 있는 빠른 효과를 나타내는 방법으로 현장에서 사용되고 있다. 그 내용을 살펴보면 외부에서 들어온 한기가 인체의 저항력의 차이에 따라 내부로 들어오는 과정에 따라 증상이 매우 다양하게 나타나는데 깊게 들어오는 것을 막고 외부로 배출을 시킴으로서 인체를 정상상태로 회복시키는 것이 치료의 목표라고 할 수 있다. 특히 발열의 유무와 부위, 오한의 유무와 부위, 땀의 상태, 통증의 상태에 따라 그 대처법이 다르며 심지어는 치료방법이 잘못되어 환자의 증상이 심해진 경우에도 그 증상을 개선하기 위한 대책도 자세하게 언급하고 있다.

이러한 근거에 따라 감기의 증상과 체질에 따라 현재의 증상을 개선하는 맞춤식의 치료를 통해 빠른 효과를 볼 수 있게 된다. 또한 감기가 호전된 후 인체의 방어력(한의학에서는 위기라고 한다.)를 강화하여 재발을 방지하는 치료도 받을 수 있다.

감기의 초기에서부터 회복기까지 특히 기존 치료로 호전되지 않는다면 한의원과 한방병원에서 방문하는 것을 추천하고 싶다. 한약으로 감기치료는 비교적 단기간에 치료가 이루어지므로 기존 보약보다는 적은 비용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최근에는 엑기스 산제라고 하는 제약회사에서 나온 가루약(일부 보험이 되는 것도 있슴) 또는 시럽형태(연조엑스라고함)의 복용, 휴대가 간편한 형태의 한약을 처방 받을 수 있다.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