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우리 아기 기저귀 성능 괜찮을까?

한국소비자원, 유아용 기저귀 17종 가격·품질 비교분석
‘팸퍼스 크루저’, ‘하기스 프리미어’ 등 일부 고급형 아기 기저귀들이 가격은 비싸면서 성능은 떨어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소비자원은 22일 공정거래위원회의 의뢰를 받아 시중에 판매중인 유아용 기저귀 17종의 가격과 품질을 비교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남여 공용 제품 가운데 사용기간이 가장 길고 많이 팔리는 테이프형 대형제품을 대상으로 했다.

개당 가격이 456원으로 가장 비싼 ‘팸퍼스 크루저’는 소변이 흡수된 후 역류하는 양을 나타내는 역류량이 0.1g으로 적고 흡수시간도 18.8초로 짧았지만, 순간흡수율이 38%로 가장 떨어졌다. ‘하기스 프리미어’(317원)는 역류량과 촉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지만 흡수시간이 31.2초로 가장 길었다. ‘군 하지메테노하다기’(282원)는 흡수시간과 순간흡수율이 상대적으로 떨어졌고, ‘마미포코’(282원)도 순간흡수율과 흡수시간에서 낮은 점수를 받았다.

‘보솜이 소프트’(203원)와 ‘뉴마망’(204원), ‘토디앙 녹차’(206원) 등은 가격은 저렴했지만 역류량이 많고 흡수시간이 길어 상대적으로 흡수성능이 떨어졌다. 흡수성능이 좋지 않으면 소변이 새거나 넘칠 수 있고, 아기 피부에 소변이 닿아 발진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

반면 ‘오보소 프리미엄’(224원), ‘보솜이 천연코튼’(239원)은 가격이 저렴하면서도 역류량과 순간흡수율 등 흡수성능이 뛰어났다. ‘메리즈’(331원)는 조사대상 가운데 흡수성능이 가장 뛰어났지만, 가격이 비싸고 제품이 무겁고 두껍다는 것이 단점이다.

형광증백제 등 유해물질 함유 여부를 시험한 결과에선 모든 제품이 기준에 들었다. 또 ‘메리즈’, ‘마미포코’, ‘군 하지메테노하다기’ 등 일본에서 수입된 제품들에 대해 방사능 오염 물질 잔류여부를 시험한 결과 모두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민감한 아기 피부 보호를 위해서는 흡수성능이 좋은 기저귀를 선택해서 자주 갈아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기저귀의 성능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정거래위원회 스마트컨슈머(www.smartconsumer.go.kr) 홈페이지 ‘비교공감’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신재 기자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