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국가는 장애 영유아 의무교육을 보장하라

청와대 분수대 앞에 모인 장애영유아 보육·교육 정상화를 위한 추진연대 

장애 영유아를 둔 학부모와 특수교사, 어린이집 원장 등 50여 명이 5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모였다. 장애 영유아 보육·교육 정상화를 위한 추진연대가 연 기자회견에 참여하기 위해서이다. 이들은 “장애영유아에게 보육과 교육은 성장의 문제가 아니라 생존의 문제”라고 호소한 뒤 장애 영유아 보육과 유아교육 정책에 차별을 없애고 공공성을 강화해 줄 것을 촉구했다.

장애유아 의무교육 대상 아동은 여느 영유아와 마찬가지로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각각 이용해 보건복지부와 교육부의 협력과 공조가 필수적이다. 그러나 장애 유아 의무교육이 시행 된 지 10년 여가 지나도록 부처간 아무런 협력체계가 없다. 실질적으로 장애 영유아를 어린이집에서 돌보는 데 필요한 특수교사가 배치되지 못해 장애영유아 어린이집의 의무교육은 사실상 방치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현실적인 어려움을 호소했다. 

신소영 기자 

5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장애영유아 보육·교육 정상화를 위한 추진연대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정부에 장애영유아 교육·

장애 영유아를 둔 학부모와 특수교사, 어린이집 원장 등 50여 명이 5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모였다. 장애 영유아 보육·교육 정상화를 위한 추진연대가 연 기자회견에 참여하기 위해서이다. 이들은 “장애영유아에게 보육과 교육은 성장의 문제가 아니라 생존의 문제”라고 호소한 뒤 장애 영유아 보육과 유아교육 정책에 차별을 없애고 공공성을 강화해 줄 것을 촉구했다.

장애유아 의무교육 대상 아동은 여느 영유아와 마찬가지로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각각 이용해 보건복지부와 교육부의 협력과 공조가 필수적이다. 그러나 장애 유아 의무교육이 시행 된 지 10년 여가 지나도록 부처간 아무런 협력체계가 없다. 실질적으로 장애 영유아를 어린이집에서 돌보는 데 필요한 특수교사가 배치되지 못해 장애영유아 어린이집의 의무교육은 사실상 방치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현실적인 어려움을 호소했다. 

신소영 기자 

5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장애영유아 보육·교육 정상화를 위한 추진연대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정부에 장애영유아 교육·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