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학교·어린이집·과외선생님…설선물 준비에 ‘엄마는 괴로워’

“우리 애만 안하면 밉보일까봐” 
인터넷서 품목·가격 등 상담도

4살, 5살난 두 딸을 둔 유아무개(36)씨는 설을 앞두고, 가족 선물보다 아이들이 다니는 어린이집과 학원 선생님들 선물 챙기기에 더 바쁘다. 어린이집만 해도 선생님 5명에 원장까지 6명에, 큰아이의 피아노·놀이 학원까지 합치면 챙겨야 할 사람이 

10명 가까이 된다. 유씨는 “(경제적) 부담이 크지만, 혹시 빼먹었다가는 우리 애가 차별받지나 않을까 싶어 그냥 넘어갈 수가 없다”고 말했다. 유씨는 “선생님들 설 선물의 범위와 가격을 두고 남편과 티격태격했다”며 “결국 원장 선생님에겐 과일을, 나머지 선생님들에겐 화장품을 선물하는 걸로 정했는데, 20~30만원은 들 것 같다”고 했다.

설을 앞두고 엄마들이 괴롭다. 명절 음식과 가족들 선물 준비에도 예산이 빠듯한데, 유씨처럼 학교나 어린이집은 물론 학원이나 과외 선생님 선물까지 챙겨야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초등 3학년 딸에 중2 아들을 둔 양아무개(40)씨도 아이들 학교 선생님에다가 학원·과외 선생님 설 선물까지 챙기느라 그간 모아둔 비상금을 털어야 했다. 양씨는 “다른 엄마들은 학원·과외 선생님한테도 선물을 하는데, 우리 애만 안 하면 밉보일까 싶어 이분들 선물도 함께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런 현실을 반영하듯 어린 자녀를 둔 엄마들이 많이 모이는 인터넷 카페에는 설을 앞두고 “어린이집 선생님께 무슨 선물하면 좋을까요?,” “여럿이 하는 과외인데, 선생님 선물 빼놓으면 우리 아이가 눈치 보일까요?”와 같은 질문들이 많이 올라온다. 댓글도 많이 달리는데, 한 엄마는 “괜히 하나마나한 선물을 했다가는 생색낸다는 인상만 주고, 아이한테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돈)쓸 때 적당히 써서 (선생님들) 기분 상하지 않도록 유의하라”고 적었다.

유선희 기자 

10명 가까이 된다. 유씨는 “(경제적) 부담이 크지만, 혹시 빼먹었다가는 우리 애가 차별받지나 않을까 싶어 그냥 넘어갈 수가 없다”고 말했다. 유씨는 “선생님들 설 선물의 범위와 가격을 두고 남편과 티격태격했다”며 “결국 원장 선생님에겐 과일을, 나머지 선생님들에겐 화장품을 선물하는 걸로 정했는데, 20~30만원은 들 것 같다”고 했다.

설을 앞두고 엄마들이 괴롭다. 명절 음식과 가족들 선물 준비에도 예산이 빠듯한데, 유씨처럼 학교나 어린이집은 물론 학원이나 과외 선생님 선물까지 챙겨야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초등 3학년 딸에 중2 아들을 둔 양아무개(40)씨도 아이들 학교 선생님에다가 학원·과외 선생님 설 선물까지 챙기느라 그간 모아둔 비상금을 털어야 했다. 양씨는 “다른 엄마들은 학원·과외 선생님한테도 선물을 하는데, 우리 애만 안 하면 밉보일까 싶어 이분들 선물도 함께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런 현실을 반영하듯 어린 자녀를 둔 엄마들이 많이 모이는 인터넷 카페에는 설을 앞두고 “어린이집 선생님께 무슨 선물하면 좋을까요?,” “여럿이 하는 과외인데, 선생님 선물 빼놓으면 우리 아이가 눈치 보일까요?”와 같은 질문들이 많이 올라온다. 댓글도 많이 달리는데, 한 엄마는 “괜히 하나마나한 선물을 했다가는 생색낸다는 인상만 주고, 아이한테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돈)쓸 때 적당히 써서 (선생님들) 기분 상하지 않도록 유의하라”고 적었다.

유선희 기자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