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뉴스»콘텐츠

“임산부들, 참치는 1주일에 한번만”

수은 함량 많아…통풍환자에도 등푸른생선 안좋아

고등어·참치·다랑어·꽁치 같은 ‘등 푸른 생선’에는 오메가-3를 비롯한 불포화지방산과 비타민, 무기질 등 몸에 이로운 영양분이 많아 건강에 좋은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이런 생선들을 많이 먹으면 안 되는 이들도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21일 ‘등 푸른 생선’의 올바른 섭취법을 발표했다. 우선 참치, 황새치 등 깊은 바다에 사는 어류는 수은 함량이 높을 수 있기 때문에, 임산부나 가임여성, 수유모, 유아 등은 섭취 횟수를 일주일에 한 번 이하로 제한하는 게 좋다. 양으로 따지면 100g 이하다.

또 통풍 환자의 경우에는 몸 속의 요산이 높아지면 통증이 생기거나 악화되는데, 등 푸른 생선에 많은 퓨린 성분이 분해되면서 몸 속 요산 농도가 높아질 수 있으므로 섭취를 피해야 한다.

신선하지 않은 등 푸른 생선은 히스타민이라는 물질이 생겨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보관과 섭취에 주의해야 한다. 히스타민은 가열해도 없어지지 않기 때문에 신선하지 않은 생선은 먹지 않는 것이 좋다. 히스타민의 생성을 줄이거나 막으려면 조리 전에 생선을 3시간 정도 소금물에 담근 뒤 식초물에 헹구면 된다.

식약청은 등 푸른 생선과 함께 먹으면 좋은 음식으로는 두부와 무를 추천했다. 두부와 생선은 아미노산의 여러 성분 가운데 서로 부족한 영양소를 보충해준다. 또 두부에 들어 있는 철분은 생선에 있는 비타민 디(D)와 결합해 우리 몸에 흡수가 더 잘 된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himtrain@hani.co.kr

Nex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