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놀이·교육»콘텐츠

북한 친구들도 영어 공부하고 바이킹 타요

남북관계 전문 기자가 들려주는

미처 몰랐던 북한의 참모습 생생

어른도 함께 읽고 편견·오해 벗길


다음 세대를 위한 북한 안내서 -한걸음 더 가까이 평화의 시대 북한, 북한 사람들

서의동 지음/너머학교·1만5500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3차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서, 그 어느 때보다도 한반도 평화 시대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그런데 이러한 변화 속에서도 우리나라 청소년의 상당수는 북한을 ‘핵무기 개발하는 나라’ ‘독재 국가’라고만 알고 있거나, 막연하게 ‘통일을 해야 하는 대상’으로만 바라보고 있다.

는 북한에 대한 관심이 폭발적인 시기에 청소년들에게 균형잡힌 시각으로 북한을 입체적이고 친절하게 알려주는 책이다. 지은이는 남북관계, 한반도 문제를 취재해온 서의동 기자다. 28년차 기자인 그는 금강산을 포함해 북한에 6차례나 다녀온 경험이 있다. 지은이는 풍부한 경험과 방대한 자료를 토대로 북한의 어제와 오늘을 다룬다. 북한의 정치 체제뿐 아니라 지리, 자원, 풍습, 생활 방식 등을 소개해준다.

책의 시작은 남과 북이 함께였던 조선 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임금은 이웃 나라에 관리를 정기적으로 파견했다. 청나라로 파견된 관리였던 연행사는 서울을 떠나 의주, 압록강, 심양을 거쳐 연경(지금의 베이징)에 머물렀다. 지도를 보며 북한의 지역명에 익숙해지면, 자연스럽게 다른 궁금증도 일어난다. 책은 그 궁금증을 풀어주겠다는 듯, 백두산과 묘향산, 금강산, 개마고원, 개성, 원산 등 북한 곳곳을 마치 여행지 안내하듯 소개한다. 우리가 몰랐던 북한 면면을 알게 되고, 다른 나라를 여행하고 싶듯 북한도 언젠가 여행하고 싶다는 마음이 일어난다.


청소년 독자를 염두에 두고 북녘 10대들의 생활상도 자세하게 소개한다. 소학교 5년, 초등중학교 3년, 고급중학교 3년간 총 12년이 무상교육 기간이다. 북한은 ‘독재 국가’라는 이미지가 있어 군사 훈련이나 사상 교육에 많은 시간을 할애할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 북한 학생들은 소학교 3학년 때부터 영어를 배우기 시작하고, 같은 고전도 많이 읽는다. 북한의 학교에서는 한 선생님이 졸업할 때까지 학생들을 맡는다. 최근엔 과학을 중요시하는데, 휘황찬란한 미래과학자거리의 사진을 보면 눈이 휘둥그레진다.

» 평성시 한 소학교에서 영어 수업을 하는 모습(2015년 10월). 너머학교 제공

이 책의 장점은 뭐니뭐니 해도 김정은 시대 뒤 달라진 북한에 대해서도 꼼꼼하게 기록하고 있다는 점이다. 서울랜드 같은 문화·편의 시설들의 등장, 우리의 복합몰과 같은 ‘종합봉사시설’ 건축, 곡물 생산량을 20~30% 늘린 농업 개혁과 같은 내용들은 최근 북한의 변화를 실감나게 전달한다. 북한에 대해 잘 모르는 청소년뿐 아니라 항상 부정적 뉴스로만 북한을 접한 성인들도 역사적인 대전환기를 맞아 북한에 대한 편견을 깨기 위해 읽어보면 좋은 책이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Next Article